본문 바로가기

[속보] 천안시, 신부동 노점 철거 강행

중앙일보 2012.08.24 03:22 2면
천안 신부동 터미널 일대 11개 노점상에 대한 강제철거가 이뤄졌지만 여전히 노점상인들과 천안시가 대치중이다. [조영회 기자]
천안시 신부동 노점 철거와 관련, 우려했던 충돌이 발생했다. 특히 노점을 철거하려는 사람들과 이를 지키겠다는 사람들, 안전사고를 대비해 배치된 경찰 인력까지 2000여 명이 넘는 인파가 신부동에 밀집하면서 이 일대는 한때 교통이 마비되고 시민 통행이 어려웠다.


900여 명 동원 11개 노점 걷어 내
진보당 “노점상 투쟁에 동참” 성명

  천안시는 21일 신부동 종합터미널 맞은편 대로변에서 용역 직원과 시청 직원 등 900여 명을 투입, 노점 이전 요청을 거부해 온 11개 노점에 대해 강제 철거 작업을 진행했다. 이날 경찰은 10개 중대 1000여 명을 현장에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지만 철거 과정에서 일부 노점상들이 서로 몸을 쇠사슬로 묶은 채 저항하다 2명이 목과 허리를 다쳐 구급차에 실려가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김갑길 구청장 등 2명의 공무원도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날 철거 작업은 채 1시간도 되지 않아 완료됐지만 상황은 진정되지 않았다. 천안시는 당초 철거한 노점 자리에 신속하게 나무를 심거나 택시 승강장을 설치해 노점상들이 다시 들어서는 것을 방지하고자 했지만 상인들은 노점이 철거된 자리에 주저 앉자 투쟁을 이어갔다.



  또 통합진보당 충남도당이 노점 철거와 관련, 천안시와 동남구청의 강제 철거를 행위를 규탄하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해 긴장감이 더욱 고조됐다.



  이날 충남도당은 성명을 통해 “그동안 노점상인들은 시의 ‘아름다운 거리 만들기’ 정책에 협조하며 꾸준히 시와 대화를 통해 갈등을 해결하려 노력했고 스스로의 정화활동을 약속하고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천안시와 동남구청은 경찰의 방조 아래 수백여 명의 용역을 동원해 강제철거를 집행, 부상자까지 발생하는 사태를 초래했다. 이 사태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며 이후 노점상인들의 투쟁에 적극 참여함과 동시에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이번 결정의 부도덕함을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또 “분식회계, 뇌물수수 등으로 이미 시민들에게 많은 실망을 주었고, 여러 개발사업들의 무리한 추진으로 시의 재정을 바닥내는 무능력을 보이던 천안시가 유독 힘없는 서민들에게만은 무자비한 공권력을 휘두르고 있다”고 비난했다.



 선춘자 충남도당 부위원장은 “얼마든지 대화로 해결할 수 있는 일인데 용역 직원을 투입해 강제로 철거했다는 사실은 결코 납득할 수 없는 행위”라며 “현재 노점상인들은 행정심판을 신청한 상태고 통합진보당은 이들과 함께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구청관계자는 “노점 철거와 관련해 통합진보당에서 성명을 발표한 것은 알고 있지만 노점 철거는 이달 말까지 계획대로 진행될 것”이라며 “노점이 철거된 자리에는 나무 등을 심어 아름다운 거리, 걷고 싶은 거리가 조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부동 일대 63개 노점 중 52개 노점은 이면도로 등으로 이전 합의했지만 11개 노점은 이를 거부하고 최근까지 영업을 해왔다.



최진섭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