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린이와 함께하는 반려동물 프로그램

중앙일보 2012.08.23 10:51
어린이들은 반려동물과의 경험을 통해 책임감·사랑·자존감을 키워갈 수 있다. 사진은 폴랑폴랑에서 운영 중인 동물을 활용한 어린이 교육 프로그램 장면.
따돌림을 당하거나 폭력적인 성향을 드러내는 아동들은 자신의 욕구를 적절히 표현하는 방법을 몰라 타인과 관계 맺기에 서툰 경우가 많다. 자아존중감이 떨어 질수록 친구들과의 관계 맺기는 더욱 힘들어진다.


같이 책 읽고, 뛰놀고…동물 친구랑 있으니 마음이 따뜻

동물행동심리연구소 폴랑폴랑 김윤정 대표는 “동물을 바르게 대하는 방법을 익히면서 자아 존중감을 높일 수 있고 타인을 배려하는 자세를 배울 수 있다”고 방법을 제시했다.



반려동물 통해 책임·표현법 배워



동물과의 교감은 사람의 감성을 풍부하게 만들어준다. 동물에게 애정표현을 하면서 감정을 표현하는 방법을 다양하게 배우게 된다. 또한 ‘함께 한다’는 느낌은 따뜻함과 배려를 느낄 수 있게 해준다. 동물이라는 단어 앞에 굳이 ‘사람과 함께 살아간다’는 뜻의 ‘반려’를 붙여 사용하는 이유일 것이다.



김 대표는 “반려동물을 인도적으로 대하는 방법을 배운 어린이는 성인이 됐을 때 폭력적 성향이 현저히 줄어든다는 실험결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아동들은 반려동물과의 경험을 통해 책임감·사랑·자존감을 키워갈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런 반려동물의 교육적 효과를 어린이 심리치료에 적용한 프로그램이 개발됐다. 동물행동심리연구소 폴랑폴랑이 개발·운영중인 ‘반려동물을 통한 어린이 따돌림·폭력 예방 프로그램’이다.



다양한 어린이 치유 프로그램



김 대표는 “교육학, 동물 행동 심리학, 커뮤니케이션 전문 지식을 토대로 반려동물을 통한 아동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했다”며 “어린 아이들이 반려동물과 소통하면서 스스로의 욕구와 느낌을 이해하고 자연스레 표출할 수 있도록 돕는다”고 말했다.



반려동물을 통한 어린이 치유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동물들은 건강·안전·성품 테스트에 합격하고 치유동물로 인증 받은 동물들이다.



이 외에도 폴랑폴랑에서는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어린이 독서치유 프로그램’과 ‘어린이 동물안전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반려동물에 의한 영·유아 사고가 늘어나는 것을 막고자 출산 전 산모와 가족을 대상으로 ‘반려동물과 아가의 평화로운 공존’, ‘엄마와 아이가 함께하는 반려동물 교실’도 운영 중이다.



어린이뿐 아니라 교사·학부모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단체 참여도 가능하다. 참여를 원하는 경우 폴랑폴랑 웹페이지에서(www.polangpolang.com)에서 신청하면 된다.

▶ 문의=www.polangpolang.com





<채지민 PD myjjong7@joongang.co.kr/사진=폴랑폴랑>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