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터치] 요리 수강생 넷 중 하나는 남자

중앙일보 2012.08.23 00:57 경제 5면 지면보기
금융회사에 근무하는 김지훈(38·서울 잠실동)씨는 백화점 문화센터 요리강좌를 3년째 듣는 ‘남성 쿠킹족’이다. 김씨는 “처음에는 서양음식을 제대로 알자는 생각으로 시작한 일”이라고 말했다. 해외 투자를 담당하는 업무 때문에 외국인과 서양식 식사를 할 일이 많았기 때문이다. 그는 “배워보니 생각만큼 어렵지 않아 계속 등록하게 됐고, 이제는 동료들을 집에 초대해 파스타 같은 걸 직접 요리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 90개 강좌에 140명 신청

 요리에 대한 남성들의 관심이 뜨겁다. 서울 압구정동 현대백화점 본점의 문화센터엔 요리 강좌 신청자 넷 중 하나가 남자다. 다음 달 시작하는 90개 요리 강좌에 600명 조금 안 되는 사람이 접수했다. 이 중 140명, 즉 24%가 남성이다. 지난해 가을학기 신청자 중엔 15%였다.



 현대백화점 백성혜 문화센터장은 “혼자 사는 남성의 수강이 부쩍 늘었다”며 “특히 해외 유학 중 혼자 살며 요리를 해봤던 젊은 사람이 많이 찾아온다”고 전했다. 맞벌이 부부가 늘어나고 주 5일제가 정착돼 남성 쿠킹족이 더 늘었다.



 요리 강좌는 남성 수강생에게 맞춰 조금씩 변화하고 있다. 우선 시간을 바꾼다. 롯데백화점 청량리점은 다음 달 주말 ‘아빠랑 함께하는 쿠킹타임’을 시작한다. 아이들과 케이크·쿠키를 구워보는 수업이다. 홍영준 문화사업담당 매니저는 “평일 요리 강좌에는 남성 수강생이 10% 수준인데, 주말이면 더 많이 올 것 같아 기획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현대백화점 본점에 유독 남성 쿠킹족이 몰린 것도 시간 때문이다. 이곳은 올해 초에 평일 오후 7~9시 요리 강좌를 10개 늘렸다. 종전 요리 강좌는 오후 5~7시까지만 했다. 이 같은 시간 변경으로 남성 수강생이 늘어나게 된 셈이다.



 주방용품 회사인 르크루제 코리아는 오는 30일 30대 남성을 대상으로 쿠킹 클래스를 연다. 이 강의를 맡은 요리연구가 최주영씨는 “‘냄비 하나만 가지고 하는 요리’ 같은 식으로 남성을 위한 간편한 요리법을 전할 생각”이라며 “1인 가구가 늘어나는 만큼 남성용 요리 강의도 진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