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브란스 신규 병상 늘리지 않을 것

중앙일보 2012.08.23 00:26 종합 30면 지면보기
이철(사진) 연세의료원장이 몸집 키우기 경쟁을 중단하고 전국 병의원과 ‘상생 경영’을 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철 연세의료원장

 이 원장은 22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세브란스병원의 하루 외래환자가 1만명 육박할 정도로 매머드가 됐다. 그러다 보니 중환자들이 불편을 호소하는 문제가 있다”며 “더는 병상을 늘리지 않겠다”고 말했다. 현재 진행 중인 용인동백병원·암병원·국제병원 외 신규 병상을 늘리지 않는다는 뜻이다. 대신 전국 병의원의 실력을 세브란스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세브란스 1만병상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전국 병의원과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의료진을 교육하고 경영노하우를 전수한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