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다케시마는 일본 땅” 말뚝 또 발견

중앙일보 2012.08.23 00:21 종합 20면 지면보기


22일 서울 성산동 ‘전쟁과 여성 인권박물관’ 입구 에서 ‘다케시마(독도)는 일본땅’이라고 적힌 말뚝이 발견됐다(큰 사진). 서대문 ‘독도연구소’ 옆 건물에서도 같은 말뚝이 나왔다. 주차장에선 ‘위안부=성노예라는 거짓말을 그만해라’라고 적힌 전단도 발견됐다(왼쪽 아래). 경찰은 박물관 인근 CCTV에서 발견된 일본인으로 추정되는 남성 2명의 신원 파악에 나섰다(오른쪽 아래 ). [사진 마포경찰서]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