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차바퀴 달고 달리던 트럭·경운기 추돌

중앙일보 2012.08.21 01:05 종합 24면 지면보기
20일 새벽 1시32분쯤 서울 중동 가좌역 경의선 전철 복선 구간 공사 현장에서 케이블을 싣고 가던 화물운반차(경운기 개조)가 앞서 있던 다른 화물운반차(1t 트럭 개조)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현장 근로자 1명이 숨지고 8명이 부상당했다. 관계자가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신인섭 기자]


경의선 전철역 공사장에서 1t 트럭과 경운기를 개조해 만든 화물운반차가 충돌해 인부 1명이 숨지고 8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이들 차량은 임의로 타이어를 떼어내고 레일 위를 달릴 수 있게 열차용 바퀴를 달았지만 형식승인이나 안전검사는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경의선 가좌역 공사장 사고
싣고가던 케이블 떨어져 1명 숨져
경찰, 차량 불법 개조 여부 조사



 20일 한국철도시설공단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32분쯤 서울 마포구 중동의 경의선(서울 용산~경기도 문산) 복선전철 가좌역 지하 3층 공사장에서 화물운반차가 앞쪽에 정차 중이던 다른 화물운반차를 추돌했다.



 사고 차량은 경운기를 개조한 동력차에 트롤리(화물운반차)를 연결한 것으로 약 2t 무게의 케이블 드럼 3개를 싣고 있었다. 운전자는 대형 드럼에 가려 전혀 뒤를 볼 수 없는데도 후진으로 내리막 선로를 내려가다 사고를 냈다. 경찰은 “동승한 인부들이 앞에 차가 있다고 소리를 쳐 운전자가 급정거를 시도했지만 드럼 무게 때문에 차량이 계속 진행한 것 같다”고 밝혔다. 사고 차에 받힌 화물운반차도 1t 트럭을 임의 개조한 것이다.



 이 사고로 작업 인부 임모(32)씨가 화물운반차에서 굴러 떨어진 케이블 드럼에 깔려 숨졌다. 박모(38)씨 등 8명도 중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과 함께 공사업체가 차량을 불법 개조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공사 현장에서 임의로 개조한 화물운반차가 운행된 것은 허술한 안전 의식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국토해양부 관계자는 “일반 선로에서는 규정된 모터카를 이용해 화물차를 견인해야 하지만 미개통 공사 구간에서는 개조한 특수차량을 이용할 수 있도록 돼 있다”며 “그러나 형식승인이나 안전검사는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해당 사고 차량들은 형식승인과 안전검사를 받지 않은 채 운행됐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다른 철도건설 현장에서도 유사한 개조 차량이 쓰이고 있는지 확인에 착수했다.



 경의선 복선전철은 서울 용산역을 출발해 효창~공덕~서강~홍대~가좌역을 거쳐 문산까지 연결되며 효창~가좌 구간은 지하로 운행된다. 전체 노선은 2014년, 공덕~가좌 구간은 올해 11월 개통 예정이다.



◆ 관련기사



10대 여종업원 데려다 준다며 차에서…사장들 왜이러나



'아 냄새?' 휘발유 새나 확인차 라이터 켰다 차 3대 펑



"스승과 성관계해야 큰 신 받는다" 60대 무속인 덜미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