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제행사 운영수익, 낸 만큼만 가져간다

중앙일보 2012.08.21 00:27 종합 25면 지면보기
앞으로 지자체가 유치한 국제행사의 운영 수익금은 정부와 지자체가 투자 비율만큼 나눠 갖게 된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조직위원회는 최근 총회를 열어 재적위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이 같은 내용의 정관 개정안을 통과시켰다고 20일 밝혔다.


인천 아시안게임 첫 적용
지자체, 국비지원금 우선 반납
지원만 받고 이익 챙기는 일 없게
마구잡이식 대회 유치 사라질 듯

 개정안은 ‘인천 아시안게임조직위원회 해산 시 잔여 재산을 대회 기금 조성 비율에 따라 국비 지원금을 우선 반납하고 나머지는 개최 지자체나 법인 등에 귀속시켜 체육발전에 사용토록 한다’는 내용이다. 이 개정 정관은 이달 중 문화체육관광부가 승인하는 대로 시행에 들어간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의 운영비는 모두 5454억원으로 잡혀 있다. 이 중 국비 지원은 1636억원(30%)이다. 인천 아시안게임이 스폰서십·마케팅·입장권·방송중계권 등의 수익사업을 통해 운영 수익금을 남길 경우 인천시와 정부가 7대3의 비율로 나눠 갖는다는 뜻이다.



 이번 정관 개정은 정부의 요청에 의한 것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4월 국제대회를 준비 중인 지자체들과의 회의에서 운영비 지원 비율에 따라 정부가 대회 운영 수익을 가져가는 내용의 정관 개정을 주문했다. 인천 아시안게임 외에도 2013 충주 세계조정선수권대회, 2015 광주 여름유니버시아드·문경 세계군인체육대회, 2018 평창 겨울올림픽 등이 이에 해당된다.



 그동안 국제대회 운영 잔여 수입을 개최 지자체가 100% 가져가던 관행을 바꾸겠다는 것이 정부 방침이다. 이에 따라 지자체들의 마구잡이식 국제대회 유치 관행에도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그간 지자체들은 크고 작은 국제대회들을 경쟁적으로 유치해놓고 대회를 치르기 위한 재원은 정부에 기대 는 행태를 보여왔다. 정부로부터 대규모 시설투자비를 지원받아 도로·체육관 등 도시 인프라를 확충하고는 운영비 지원까지 받아 수익으로 챙겨왔다.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일부 지자체 중에서는 운영예산을 부풀려 정부 지원액을 늘려 잡아놓고는 결산 때 잔여 수입으로 가져가는 사례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조치는 지난해 열린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청산 과정에서 비롯됐다는 후문이다. 대회 정산 결과 510억원의 운영 수익을 남겼지만 전액 대구시로 귀속되고 사용처도 체육발전 등과 무관하게 집행되면서 문제가 제기됐다. 인천시 측은 “하필 인천이 첫 사례가 돼 억울한 측면도 없지 않지만 정부 방침을 따를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정부는 2014 인천 아시안게임의 예비 행사 격인 ‘2013 인천 실내무도아시안게임’에 대해서도 개최비를 지원하지 않을 방침이어서 인천시가 반발하고 있다. 내년 6월 개막하는 이 대회에는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회원국 45개국이 참가해 당구·볼링·체스·풋살·킥복싱 등 9개 종목을 겨룬다. 인천시는 개최비의 30%인 89억원을 정부가 지원해줄 것을 요청해 왔다.



그러나 정부는 인천시가 사전에 정부 승인을 받지 않고 OCA와 이 대회의 개최를 합의했기 때문에 자체적으로 치러야 한다는 입장이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