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체조협회, 양학선-손연재에게 포상금 지급

온라인 중앙일보 2012.08.20 16:52
2012 런던 올림픽에서 큰 활약을 한 ‘도마의 신’ 양학선과 ‘국민요정’ 손연재가 포상금을 받았다.



대한체조협회(정동화 협회장)는 20일 인천 송도의 포스코 건설 사옥에서 포상금 수여식을 열고 올림픽에서 한국 체조의 위상을 높인 두 선수를 격려했다.



한국 체조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한 양학선에게는 1억원을 지급했다. 또 체조협회 포상 규정에는 없지만 리듬체조 선수로는 처음으로 개인종합 결선 5위를 기록한 손연재에게도 1000만원의 특별 보너스를 지급했다.



양학선은 “올림픽이 끝나면 많이 쉴 줄 알았는데 그러지 못하고 있다”면서도 “주변에서 많은 관심을 보여주셔서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곧 훈련을 재개할 예정으로 24일부터 대구 경북대에서 열리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대회에는 출전하지 않지만 팀과 동행해 한국체육대 선수들을 응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손연재는 “러시아에서 전지 훈련을 하느라 올해 집에 머문 기간이 한 달도 채 안 돼 현재 가족과 함께 휴식을 취하고 있다”면서 “전국체전이 열리는 10월까지 국내에 머문 뒤 11월께 러시아 모스크바 인근 노보고르스크 훈련센터로 건너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은영 인턴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