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하철 '취객 난동'보다 더 이용자를 불편하게 하는 것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2.08.20 09:55
지하철 승객 10명 중 6명은 전동차에서 ‘종교 전도행위’와 ‘취객’ 때문에 큰 불편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도시철도공사가 지난 6월 시민 1906명을 상대로 지하철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다.



‘전동차 내 종교 전도행위’가 33%(640명)로 1위를 차지했으며 ‘취객들의 난동’이 27%(530명)로 그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이 ‘이동상인의 물품 판매’(27%)와 ‘종교 전도행위’(27%)를 가장 큰 불편 요소로 꼽은 반면, 여성은 ‘종교 전도행위’(34%)와 ‘취객’(28%) 순으로 나타나 차이를 보였다. 연령별로는 20ㆍ40대가 종교 전도를, 10ㆍ30대는 취객이 가장 불편하다고 응답했다.



한편, 열차 내 온도가 적정한가에 대한 질문에서는 응답자의 49%가 ‘덥다’라고 답했다. 응답자의 64%는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 동참해야 한다고 답했지만, 객실 냉방온도를 더 낮춰야한다는 의견도 36%를 차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