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韓 보복 메뉴 준비해' 지시에 日 각 부처 난리

중앙일보 2012.08.20 02:01 종합 1면 지면보기



내일 각료회의서 실행 결정
한국 국채 매입도 철회 검토

일본 정부는 21일 독도 관련 각료회의를 열어 한국에 대한 대항조치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이미 각 부처의 국장급 간부를 지난주 긴급 소집, “한국에 대한 ‘보복메뉴’를 20일까지 보고하라”고 지시를 내린 상태다. 21일 각료회의에서는 각 부처에서 올라온 보복메뉴들을 검토, 구체적 실행으로 옮길 수 있는 것들을 선별할 계획이다. 일본이 특정 국가에 대한 보복조치를 각료회의까지 열어 결정하는 건 극히 이례적이다.



 아사히(朝日)신문은 18일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상륙(일본 언론들은 이 대통령의 독도 방문을 독도 상륙으로 표현하고 있다)으로 시작된 양국의 마찰은 이제 일본이 대항수단을 속속 내놓는 새로운 단계로 전개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현재 한국 국채의 매입방침을 철회하는 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중·일 3국은 지난 5월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3국이 상호 국채 매입에 나서며 사전에 정보를 교환한다”는 공동선언문에 서명했다. 당시 한국 금융 당국은 “상호 국채 투자 합의는 외화유동성을 강화해 외환위기 방어막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현재 일본은 중국 국채 매입에는 나서고 있지만 한국 국채 매입에 대해선 그 시기를 저울질해 왔다.



 앞서 아즈미 준(安住淳) 일본 재무상은 18일 현재 700억 달러 규모인 양국 통화스와프를 지난해 10월 규모 확대 전인 130억 달러로 되돌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