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 번째 소환 현영희 금명간 사전영장

중앙일보 2012.08.20 01:11 종합 19면 지면보기
새누리당 돈 공천 사건을 수사 중인 부산지검 공안부는 19일 무소속 현영희(61·여·비례대표·사진) 의원을 다시 불러 조사했다. 지난 6일, 17일에 이어 세 번째 소환조사다. 현 의원은 이날도 지난 두 차례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4·11 총선 공천을 앞둔 지난 3월 15일 조기문(48·구속) 전 새누리당 부산시당 홍보위원장에게 3억원을 준 혐의 등을 모두 부인했으며 검찰은 조사 직후 “(현 의원에 대한) 더 이상의 소환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특수부 검사 2명 추가 투입

 검찰은 지금까지 조사를 통해 최초 제보자 정동근(37·현 의원의 전 수행비서)씨의 진술대로 현 의원이 조씨에게 3억원을 전달한 것으로 보고 금명간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현 의원을 상대로 조씨에게서 확보한 루이뷔통 가방 등 물증, 현 의원의 남편 임수복(65) 강림CSP 회장이 운영하는 업체들의 비정상적인 자금 흐름 등을 제시하며 문제의 돈이 현기환(53) 전 새누리당 의원에게 갔는지 여부 등을 강도 높게 추궁했다. 또 자금 추적을 위해 부산지검 특수부 검사 2명도 추가로 투입했다.



 앞서 현 의원은 공천 대가로 3억원을 줬다는 혐의는 물론 돈의 출처와 사용처 등에 대해 모른다는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현 의원이 검찰 조사에서 묵비에 가까운 비협조로 일관했다”며 “차라리 현 의원이 검찰 주장에 일일이 반박한다면 수사에 진척이 있을 텐데 아예 말을 않거나 엉뚱한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현 의원은 6일 첫 조사에서 조씨와 약속이나 한 듯이 “정씨를 통해 주고받은 돈은 3억원이 아니라 500만원뿐이며 공천 대가가 아니라 활동비”라고 진술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