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2 '미스월드' 우승자 23세 중국女, 미모가…

온라인 중앙일보 2012.08.19 10:33




















2012 미스월드 선발대회에서 중국 대표로 출전한 위원샤(于文霞·23)가 우승했다. 올해 대회는 18일 중국 네이멍구(內蒙古)자치구 내 탄광 도시인 오르도스(鄂爾多斯)에서 열렸다. 중국의 미스 월드 배출은 이번이 두 번째다.



위원샤는 자신이 미스월드로 뽑혀야 하는 이유를 묻자 "어릴 적 많은 사람에게 도움을 받으며 나는 정말 운이 좋다고 생각했다"며 "앞으로는 더 많은 아이들이 그런 느낌을 받을 수 있도록 내가 도움을 주고 싶다"고 답했다. 장차 음악 교사가 되겠다는 위원샤는 대관식 중 무대에서 중국의 인기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 2위와 3위는 미스 웨일스인 소피아 몰드와 미스 호주인 제시카 카하와티가 각각 차지했다.



대회가 열린 오르도스는 바다와 700㎞ 떨어진 사막 한가운데 위치한 도시로 광산 개발붐을 타고 최근 10년 새 급성장해 지금은 중국 최고 부촌 중 하나로 꼽힌다.

이번 대회에서는 역대 최다인 116명의 각국 대표들이 참가해 초현대적인 디자인의 오르도스 경기장에서 미를 뽐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