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11 총선 후원금 톱10 중 5명이 박근혜계 … 총액 549억 중 절반가량 새누리

중앙일보 2012.08.15 02:04 종합 4면 지면보기
4·11 총선 후원금이 새누리당 박근혜계 의원들에게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박근혜계 의원들은 총선 당시 기준으로 나눈 현직 국회의원 후보자와 일반 후보자의 모금액 순위에서 상위권을 휩쓸었다.


중앙선관위 후보자 764명 모금액 공개 … 1인 평균 7187만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4일 공개한 ‘제19대 국회의원 선거 후원회 모금액’에 따르면 18대 국회의원이었던 후보자 184명 중 상위 10위 안에 박근혜계 5명이 포함됐다. 3억264만원으로 3위를 기록한 유승민 의원을 비롯해 이주영(3억122만원, 4위)·김광림(2억9896만원, 5위)·최경환(2억9832만원, 7위)·유정복(2억9450만원, 8위)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최 의원과 유 의원은 각각 총괄본부장과 직능본부장으로 박근혜 캠프를 이끌고 있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반 후보자 580명 중 상위 10위까지의 명단에도 가장 순위가 높은 김재원(1억6449만원) 의원에 이어 서용교(1억5170만원, 3위) 의원, 손수조(1억5050만원, 5위) 미래세대위원장, 정우택 최고위원과 현경대(각 1억5000만원, 공동 6위) 전 의원이 포함됐다.



 반면 민주통합당에선 국회의원 후보와 일반 후보에 각각 1명만 10위권에 들었다. 2011년에는 상위 10위 내에 최고액 박영선(2억1330만원) 의원을 필두로 민주당 의원이 6명이나 포진했던 것과 대조적이다. 이를 두고 당시에는 4·11 총선에서 야당이 선전할 것이란 기대감과 정권의 힘이 떨어지는 임기 말 효과가 겹쳤다는 분석이 나왔었다.



 그러나 막상 총선을 치르고 난 뒤 후원금 내역을 보면 지난해와는 반대 현상이 확인됐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 관계자는 “새누리당이 선거에서 질 것이란 예상이 많아지자 오히려 전통적인 지지층이 후원금을 더 준 게 아니겠느냐”며 “총선 때 당을 이끈 박근혜 후보와 가까운 의원들에게 후원금이 더 몰린 것도 그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당별 모금액도 새누리당이 250억3393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4·11 총선 당시 후원회를 설치했던 지역구 전체 후보자 764명이 거둔 후원금 총액은 549억1256만원이었다. 전체 후원금의 절반 가까운 금액을 새누리당이 모은 셈이다. 민주통합당은 186억3692만원을 모금했다.



 통합진보당(26억5654만원)은 선진통일당(옛 자유선진당·10억4483만원)을 제치고 후원금 규모에서도 ‘제3당’임을 확인했다.



 1인당 평균 모금액도 새누리당(평균 1억1536만원)이 가장 컸다. 전체 평균인 7187만원보다 4000만원이 많은 수치다. 민주당은 평균 9003만원, 통진당은 평균 4919만원, 선진통일당은 평균 3265만원을 기록했다.



 총선 후보 가운데 가장 많은 후원금을 모금한 사람은 민주당 김부겸 전 의원으로 3억2827만원을 선관위에 신고했다. 김 전 의원은 민주당 약세 지역인 대구에 출마해 선전했지만 패했다.



 후보자 간 빈익빈·부익부 현상도 심했다. 현직 국회의원 신분이었던 18대 의원 후보 184명의 평균 후원금은 1억3733만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의원이 아니었던 일반 후보 580명의 평균 후원금은 5110만원이었다. 현직 의원은 선거가 있는 해에 3억원, 일반 후보는 1억5000만원 한도 내에서 기부금을 받을 수 있는 현행법의 차별 조항 때문이다. 서울 종로에 나섰던 선진통일당 김성은 후보 등 11명은 후원회를 설치했으나 한 푼도 후원을 받지 못했다.



 기업인 출신의 ‘부자 정치인’들은 후원금을 거두는 데 적극적이지 않았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최대주주인 새누리당 정몽준 의원은 879만원에 그쳤다. 또 빙그레 회장 출신의 김호연(새누리당) 전 의원은 2767만원, 국내 최대 고무업체인 동일고무벨트의 최대주주인 김세연(새누리당) 의원은 6841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지난해 국회의원 재산 순위에서 나란히 1~3위를 기록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