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생교육문화원 7항목 만점 ‘최우수’ … 천안교육지원청은 ‘최하위’ 불명예

중앙일보 2012.08.07 03:12 4면 지면보기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천안지역 주요 교육기관인 충남학생교육문화원과 천안교육지원청의 희비가 엇갈렸다. 충남도 교육청이 지난달 26일 발표한 ‘2012 지역교육청 및 직속기관 평가결과’에서 충남학생교육문화원은 11개 직속 기관 중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된 반면 천안교육지원청은 14개 교육지원청 중 최하위 기관으로 추락했다. 충남도 교육청에 따르면 교육의 책무성을 확보하고, 교육행정기관 간 선의의 경쟁을 통한 교육의 질적 수준을 높이기 위해 교육성과(정량평가)·교육정책(정성평가)·고객만족도와 청렴도 등 지난해 1년간 성과를 토대로 도내 14개 교육지원청과 11개 직속기관에 대한 평가를 실시했다. 평가 결과 학생교육문화원은 운영목표 및 추진전략·중요정책·정책홍보·현장중심의 행정 등 8개 평가 항목 중 7개 항목(청렴도 별 3개)이 만점인 별 5개를 받으며 최우수 직속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번 평가에서 학생교육문화원은 다른 직속기관과 차별화되고 충남교육청의 주요정책과 연계된 문화예술사업, 초등예술영재교육 사업, 바른 품성 5운동 확산 사업 등에서 큰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를 받았다.



 홍승오 원장은 “직원 모두가 맡은 분야에서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충남교육과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모범적인 기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직속기관 평가에서는 학생교육문화원에 이어 외국어교육원과 교육연구정보원이 각각 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반면 천안교육지원청은 가장 낮은 등급을 받으며 충남 교육의 수부도시라는 명성을 무색케했다. 특히 교육청 산하 14개 시·군 교육지원청 중 유일하게 ‘매우 미흡’이라는 치명적인 평가를 받으며 교육 신뢰도가 추락했다.



 천안교육지원청은 총 10개 항목에 대한 평가에서 학생역량 강화, 교육복지 증진, 사교육비 경감, 고객만족도 및 청렴도 등 4개 분야에서 ‘매우 미흡(별 1개)’으로 평가돼 가장 낮은 등급을 받았다. 실제 이번 평가에서 기초학력 미달이 없는 학교 비율을 평가한 ‘기초학력 미달제로(zero)학교 비율(초등학교 대상)’의 경우 천안(38.6%)은 공주(84.4%)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중학교의 경우 기초학력 미달제로(zero) 학교는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천안의 영재교육 대상학생 비율도 적은 것으로 지적됐다. 영재교육 대상학생은 지역의 학생 중 도교육청의 승인을 얻어 운영되는 것으로 영재교육 대상학생의 전체 비율이 2.1%인 반면 타 시·군에 비해 학생 수가 많은 천안은 1.3%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영재교육을 위한 예산확보 역시 지적의 대상이 됐다. 영재교육을 위한 예산확보 비율은 대략 0.2%지만 천안의 경우 0.02%로 매우 저조한 것으로 확인됐다.



 천안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이 같은 결과가 나오게 돼 상당히 유감스럽다”며 “그러나 천안지역의 경우 도내에서 가장 많은 수의 학교와 학생을 보유하고 있어 평가에 다소 불리한 측면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현재 평가 결과를 분석하고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진섭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