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재민 사과 “경솔한 행동, 거듭 사과드립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2.08.03 09:57
[사진=안재민 트위터]
안재민이 티아라의 은정을 옹호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3일 안재민은 자신의 트위터에 “본의 아니게 일이 커져서 많이 놀랐습니다. 언론 플레이까지 얘기가 나오는데 아시다시피 그럴 영향력이 없는 사람입니다”고 썼다. 이어 “단지 은정이 때문에 속상한 마음뿐만 아니라 이 사태 전체에 대한 속상함이었는데..말씀해 주신대로 지극히 제 기준에서의 은정이에 대한 글을 썼고 경솔했습니다. 괜히 또 저의 경솔한 행동으로 한 번 더 언급이 돼서 속상하고 정말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밖에 드릴 수가 없네요”라고 했다.



또 “여러분 저같이 못난 녀석 때문에 인상 찌푸리지 마시고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올림픽 보시면서 즐거운 밤, 웃음 가득한 시간만 보내셨으면 좋겠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는 지난 1일 트위터에 “제가 아는 은정이는요. 너무 순수해요. 외로움이 많고 누구보다 연예인에 가까운 성격은 아니에요”라며 은정을 감쌌다. 특히 “티아라 관련한 얘기는 거의 안 해서 이번 일이 어떻게 된 건지는 저도 놀라서 찾아보고 있는데 그래도 오랜 시간 동안 같이 봐온 가족으로서 너무 속상해요. 지금 많이 힘들어할 것 같은데 힘내고 시간이 지나면 다 괜찮아질 거라고 기도할게. 사랑한다 동생”이라며 응원했다.



안재민은 과거 MBC TV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은정과 이장우의 대학교 친구로 출연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