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서로 주장 어긋나니 검찰서 확실하게 밝혀야”

중앙일보 2012.08.03 03:00 종합 2면 지면보기
박근혜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이 2일 천안시 백석동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대전·세종·충남·충북 합동연설회’에 참석해 이학재 비서실장과 이야기하고 있다. [천안=연합뉴스]


4·11 총선 공천 과정에서 수억원대의 공천과 관련된 돈이 오갔다는 의혹은 새누리당 대선 경선후보 합동연설회에서도 거론이 됐다.



 2일 충남 천안 유관순 체육관에서 열린 연설회에서 김문수 후보는 기다렸다는 듯 이 문제를 꺼내 들고 박 후보를 공격했다. 그는 “새누리당이 (총선 당시) 공천헌금을 줬다고 한다. 저는 (17대 총선 때) 공천심사위원장 할 때 돈 공천, 쪽지 공천, 계파 공천 완전히 없앴었다”며 “이번 비리에 대해서 박근혜 후보는 책임을 져야 하고, 우리 당도 수사를 해서 처벌할 것은 처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후보를 통해 관련 사실을 처음 접한 일부 청중이 “대체 무슨 얘기냐”면서 장내가 잠시 술렁이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박 후보는 연설회에선 함구했지만 연설 후 체육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간단히 입장을 밝혔다.



 -공천과 관련해 돈이 오갔다는 의혹에 대해 어떻게 보나.



 “그거는 당연히 검찰에서 한 점 의혹 없이 밝혀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



 -당사자들은 강하게 부인하지만 선관위는 보도자료까지 냈다.



 “말이 뭐…서로 주장이 어긋나니까 검찰에서 확실하게 의혹 없이 밝혀야 한다.”



 -김문수 후보는 박 후보가 책임지라고 했는데.



 “어쨌든 지금 검찰에서 수사를 하지 않겠나. 사실을 확인하겠죠.”



 박 후보 캠프는 비상이 걸린 모습이었다. 기자들과 만난 캠프의 홍사덕 선거대책위원장은 “ ‘이게 뭔가…’ 싶었다. 거 참, 왜 부산에서…”라면서 말을 잇지 못했다.



 민주통합당은 총공세에 나섰다. 박용진 대변인은 “이번 사건은 현대판 매관매직 사건”이라며 “ 부패의 나팔을 입에 물고 원칙과 신뢰를 이야기하는 박근혜 후보는 사퇴를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일을 몰랐다고 발뺌하더라도 공천혁명을 그렇게 부르짖어 놓고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겨놓은 책임을 피할 수는 없다”고도 했다. 한편으론 검찰 수사가 야권으로 확대될 가능성을 주시하면서 내부 점검에 나선 모습이었다.



손국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