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재혁…'올림픽 역사상 가장 끔찍한 부상을 당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2.08.02 18:00
올림픽 2연패의 꿈을 달성하기 위해 강한 의지를 보였던 '한국 남자 역도의 간판' 사재혁(27·강원도청)이 경기 도중 오른 팔꿈치 탈골 부상을 당했다.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사재혁의 사진을 홈페이지에 게재하면서 '올림픽 역사상 가장 끔찍한 부상을 당했다'고 표현했다고 일간스포츠가 보도했다.



사재혁은 2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엑셀 런던 아레나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역도 남자 77kg급에 출전했다. 인상 1차 시기에 158kg을 가볍게 들어 올린 사재혁은 2차 시기에서 4kg을 늘린 162kg에 도전했다. 그가 머리 위로 들어올린 바벨이 어깨 뒤로 넘어가더니 등 뒤로 쿵하고 떨어졌다. 이 과정에서 그는 끝까지 바벨을 손에서 놓지 않았다. 오른 팔꿈치 탈골. 사재혁은 비명을 지를 정도로 고통스러워했고 결국 코치의 부축을 받아 경기장에서 내려갔다. 무게를 버티고 몸을 지탱하다 바벨을 던지는 타이밍을 놓친 것이 원인이었다.



사재혁의 소식을 접한 외국인들도 안타까워했다. '보는 것만으로도 끔찍하다' '빨리 나아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 '이런 부상이 다시 나타나지 않았으면 한다' 등의 반응을 남기며 그의 쾌유를 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