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승후보 영국의 약점은? 수비가 영

온라인 중앙일보 2012.08.02 11:34
개최국이자 우승후보다. 그래도 잘 들여다보면 약점은 있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축구대표팀이 런던올림픽 축구 B조 2위로 8강에 올랐다. 하지만 8강 상대는 개최국인 '축구 종가' 영국이다. 영국은 A조에서 2승 1무로 조 1위에 올라 8강에 무난히 진출했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국보다 영국이 우세하다고 보는 시각이 많다. 프리미어리거들을 주축으로 한 화려한 선수 구성과 이를 바탕으로 강한 공격력을 이번 올림픽에서 과시하고 있다. 또 홈 이점을 얻고 있고, 52년 만에 올림픽에 영국 단일팀으로 나서 목표를 이루려는 의지도 있다.



하지만 불안한 면도 있다. 영국은 온전한 한 팀이 아니라 여러 팀을 하나로 만든 단일팀이다. 팀이 구성돼 소집한 것도 지난달 7일이 처음으로 아직 한 달도 안 됐다. 선수 개개인의 역량은 훌륭하지만 그만큼 조직력이 불안한 약점도 있다. 올림픽 개막 전 영국과 상대했던 브라질 공격수 네이마르는 "브라질을 위협할 우승후보로 생각했는데 경기를 하고 나서 그런 생각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특히 먼저 골을 넣고 후반에 점수를 내주거나 공격을 허용하는 장면이 눈에 띄었다. 조별예선 1차전 세네갈전에서 1-0으로 앞서다 후반 37분에 코나테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아랍에미리트(UAE)와의 2차전에서도 먼저 앞서가다 후반 15분에 동점골을 내줘 불리한 경기를 펼치기도 했다. 우루과이와의 3차전에서는 1-0으로 이겼지만 상대에게 슈팅을 20개나 허용하는 등 수비진의 문제가 다시 한 번 노출됐다. 경기 뒤 미국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 인터넷판에서도 "영국의 가장 큰 문제점은 수비"라고 지적했다.



홍명보 감독의 목표는 명확하다. 토너먼트 매 경기를 이기는 것이다. 2일 오전(한국시간) 열린 가봉과의 조별예선 경기 직후 홍 감독은 "우리가 어디까지 갈 수 있으지 궁금하고, 한편으로는 결과가 기다려진다"면서 "이 토너먼트에서 매 경기를 이기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김지한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