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무더위 날린 金3'…10-10 가능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2.08.02 07:39
하룻밤 사이에 금메달이 3개나 나왔다. 열대야 더위를 식혀주기에 충분했다.



한국은 1일(현지시간) 하루동안 유도·사격·펜싱에서 금메달 3개·동메달 1개를 추가했다. 하루새 금메달이 3개나 나오면서 한국은 금메달 6개·은메달 2개·동메달 4개로 종합 3위로 뛰어올랐다.



가장 먼저 금맥을 캔 선수는 한국 여자 사격의 신성 김장미(20·부산시청)였다. 김장미는 1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그리니치파크 왕립 포병대 기지의 올림픽 사격장에서 열린 런던올림픽 여자 25m 권총에서 합계 792.4점으로 천잉(중국·791.4점)을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본선에서 591점을 기록해 올림픽 신기록을 세웠던 김장미는 천잉의 막판 맹추격을 뿌리치고 개인 첫 올림픽 금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에서 여자 10m 공기소총 금메달을 따냈던 여갑순 이후 20년 만에 나온 한국 여자 사격 금메달이었다.



이어 유도 남자 90kg급의 송대남(33·남양주시청)이 금맥 바통을 이어받았다. 송대남은 엑셀 런던 아레나에서 열린 남자 90kg급 결승에서 아슬레이 곤살레스(쿠바)를 맞아 연장 접전 끝에 안뒤축걸기로 절반을 따내고 정상에 올랐다. 81kg급에서 뛰다 부상, 올림픽 출전 실패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송대남은 한 체급 높여 올림픽 출전의 꿈을 이룬 뒤 처음이자 마지막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주목받았다.



펜싱 여자 사브르 개인전에 나선 김지연(24·익산시청)의 선전은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 준결승에서 올림픽 3연패를 노렸던 마리엘 자구니스(미국)을 15-13으로 꺾는 파란을 일으키며 결승에 오른 김지연은 소피아 벨리카야(러시아)를 15-9로 제압해 한국 여자 펜싱 첫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앞서 열린 남자 에페 개인전에서는 정진선(28·화성시청)이 3·4위전에서 세스 켈시(미국)를 12-11로 꺾고 귀중한 동메달을 추가했다. 정진선은 2000년 시드니올림픽 때 동메달을 따냈던 이상기 이후 12년 만에 이 종목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예상하지 못했던 깜짝 메달 소식에 한국 선수단 분위기도 밝아졌다. 초반에 당초 기대했던 종목에서 메달이 나오지 않았지만 예상하지 못했던 종목에서 기대 이상의 선전으로 자신감을 갖게 됐다.



아직 대회가 중반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금메달이 6개나 나와 당초 목표했던 10-10(금메달 10개로 종합 10위권 진입) 전략을 초과 달성할 가능성도 높아졌다. 한국은 양궁 남녀 개인전을 비롯해 태권도·체조·배드민턴·레슬링 등에서 추가 메달을 기대하고 있다.



김지한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