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종편 3사만 출연 거부 ‘고무줄 잣대’

중앙일보 2012.08.02 00:28 종합 8면 지면보기
민주통합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임채정)가 종합편성채널 4개 중 JTBC, TV조선, 채널A 세 곳이 주관하는 대선 후보 경선 토론만 거부하기로 결정했다. 종편 중 MBN 주관 토론에는 참여키로 했다.


당 선관위 결정 … 당내서도 이견
“종편 시청자는 유권자 아닌가”

 민주당 선관위 문병주 토론팀장은 1일 “당의 정체성과 방향성을 볼 때 종편을 수용하게 되면 혼란이 있을 수 있어서 종편 주관 대선 경선 토론은 추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MBN에 대해선 “케이블 뉴스채널일 때부터 방송 토론에 참여했고 전당대회 중계도 해왔다”며 타 종편 3사와는 다른 잣대를 제시하며 출연키로 했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2009년 한나라당이 미디어법을 날치기 통과한 데 반대해 종편 출범 이후부터 모든 종편에 줄곧 출연을 거부해 왔다. 그러나 이번에 대선을 앞두고 입장을 바꿨다. 중앙·조선·동아 등 3대 종합일간지 계열의 종편에만 출연 거부를 결정한 것이다. 야당으로서 미디어법 날치기에 항의하려는 본뜻보다 특정 언론에 대한 거부감 표현이 강조된 셈이다.



 당 내에서도 이견이 나온다. 익명을 원한 한 민주당 의원은 “수권을 하겠다는 정당이 마음에 드는 언론에만 인터뷰하면서 편가르기 하겠다는 게 말이 되나. 종편 시청자들은 유권자가 아닌가”라고 말했다. 또 다른 의원도 “급박한 상황에서 기자들이 동시에 수십 개의 마이크를 들이대는데 어떻게 일일이 확인하고 말할 수가 있나”라며 평소 당내 지도부의 ‘종편 출연 금지령’에 대한 불편한 심정을 드러냈다.



류정화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