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간병 로봇, 공적보험 대상 된다

중앙일보 2012.07.31 00:36 종합 14면 지면보기
일본이 고령자나 장애인의 보행과 식사 등을 돕는 첨단 간병 로봇(사진)들을 간병 보험 등 공적 보험의 대상에 포함하기로 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30일 보도했다.


2015년부터 이용료 90% 보조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간병 로봇의 이용료 90%가량을 2015년부터 공적보험에서 보조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일본은 고령이나 질병 등으로 일상생활이 불가능한 환자들의 배설을 돕는 기구에 대해선 이미 올해부터 공적보험을 적용하고 있는데 2015년부터 이 범위를 크게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일본 경제산업성과 후생노동성은 올해 안에 추가 보험 적용 대상이 될 간병 로봇의 종류를 선정키로 했다. 노약자의 신체에 장착돼 보행이나 재활·독서를 돕는 기구, 또 손이 부자유스러운 사람들이 음식을 집을 수 있도록 돕는 ‘마이 스푼’ 로봇 등 첨단 일상생활 보조기 등이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고령화가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는 일본은 간병 로봇이 보험 대상에 포함되면 만성적인 간병인 부족 현상이 개선되고 관련 산업이 크게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