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유도 조준호, 판정 뒤집혀 4강행 좌절

온라인 중앙일보 2012.07.29 21:37
남자 유도 66kg 이하급에 출전한 조준호(24ㆍ한국마사회)가 8강 전에서 다 잡았던 승리를 날렸다. 조준호는 29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엑셀 체육관에서 벌어진 런던 올림픽 남자 유도 66kg 이하급 8강에서 일본의 강호 에비누마 마사시와 겨뤘다.



한판승 없이 시간이 다 끝난 상황에서 선심은 조준호에게 승리를 선언했다. 조준호와 에비누마 두 사람다 지도 한 개씩을 받은 상황이었다. 하지만 일본인 관중들의 야유가 쏟아졌다.



이후 주심과 선심들은 다시 모였고, 결국 조준호의 승리를 취소하고 에비누마 마사시의 승리를 선언했다. 이를 중계하던 SBS 해설위원은 “유도 역사에 없었던 일”이라며 안타까워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