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태환, 남자 자유형 400m예선 실격 이유가…

온라인 중앙일보 2012.07.29 00:01
사진 = MBC화면 캡처
"스타트를 할 때 조금 움직였다"'마린보이' 박태환(23)이 자유형 400m에서 이런 이유로 실격됐다.28일(한국시간) 오후 6시 50분부터 런던 올림픽파크 내 아쿠아틱 센터에서 진행된 런던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400m에 출전한 박태환이 실격했다.


"조금 움직였다"…마이크 볼 코치 실격 인정

3조 4번 레인에서 경기에 나선 박태환은 50m에서는 세계기록을 0.44초 단축하면서 1위로 턴했지만, 300m까지 다소 처졌다. 하지만 100m를 남겨높고 역영을 하기 시작해 3분46초68을 기록하며 3조 1위로 경기를 마쳤다. 하지만 스타트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런던올림픽 공식홈페이지 결과에도 박태환 'DSQ(실격)'라고 떠 있다. '마린보이' 박태환(23)의 전담코치인 마이크 볼이 비디오 판독을 보고 박태환의 실격을 인정했다.



이하는 경기 직후 MBC와 박태환과의 일문일답.

- 실격처리 됐는데 어떻게 보나

= 모르겠는데요.



- 본인의 레이스에 문제가 있다고 보나

= 레이스에는 문제가 없었다.



- 앞으로 기다려봐야 할텐데

= 내용을 몰라서...



- 페이스는 좋았던 것 같은데

= 괜찮았던 것 같은데 모르겠다.



강력한 경쟁자로 꼽혔던 쑨양(21·중국)은 3분45초07초로 28명의 선수 중 1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세계신기록 보유자 파울 비더만(26·독일)은 3분48초50으로 12위를 기록해 결선 진출해 실패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 관련기사



▶ 결선 1위 진출한 쑨양 "박태환 실격, 너무 아쉽다"

▶ 마이크 볼 코치, 비디오 판독 후 박태환 실격 인정

▶ 박태환 400m 예선, 심판은 중국 웬다이

▶ '또 스타트 실격' 박태환 발목 잡은 '유럽 악몽'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