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닉쿤, 음주 교통사고-엇갈린 목격자의 진술

온라인 중앙일보 2012.07.27 10:41
[사진=KBS·tvN 캡처]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낸 그룹 2PM 멤버 닉쿤에 대한 목격자의 증언이 엇갈려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6일 방송된 KBS 2TV '생생정보통'에 출연한 목격자의 진술을 제시하면서 "닉쿤이 사고 직후 피해자가 쓰러져 있는데도 불구하고 편의점에서 음료수 두 병을 사갔다"며 "음료수를 마시고 음주 측정을 하면 수치가 적게 나온다는 것을 배운 것 같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해당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은 "닉쿤이 음료수 두 병을 사갔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해 목격자의 진술에 힘을 실었다.



그러나 같은 날 방송된 케이블 채널 tvN 'E뉴스'에서는 또 다른 목격자가 "사고가 나자마자 닉쿤이 차에서 나와 피해자 옆에서 무릎을 꿇고 기도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며 "경찰이 온 뒤 매니저와 함께 음료수를 산 뒤 음주조사에 임했다"고 진술했다. 이어 "오토바이가 빠르게 달리면서 닉쿤의 차 옆면에 수직으로 부딪혔다"며 오토바이 운전자의 과실을 주장했다.



닉쿤이 음주운전 교통사고 목격자들의 진술이 엇갈리자 네티즌들은 '도대체 누구의 말이 맞는 건지 모르겠다' '사건의 진실이 뭐냐'며 궁금증을 표했다.



이에 JYP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정확한 내용은 경찰 조사가 이뤄지면 밝혀질 것이다. 아직 조사 중이기 때문에 말하기 조심스러운 상황"이라며 "구체적인 소환일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 추가 조사가 실시되면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닉쿤은 24일 오전 2시 30분쯤 강남구 학동사거리 인근에서 술을 마시고 폴크스바겐 골프 승용차를 운전하던 중 오토바이와 부딪혔다. 이날 그는 회사 아티스트들과 함께 공연 연습을 한 뒤 회식 자리에서 맥주 2잔 정도를 마셨고 음주측정 결과 혈중 알코올 농도 0.056%로 면허정지 처분을 받았다.



한제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