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담동 살아요’ 26일 종방연, 8월 3일 170회로 종영

온라인 중앙일보 2012.07.27 10:07
[사진=JTBC 제공]


JTBC 시트콤 ‘청담동 살아요’가 26일 종방연을 치렀다.



오는 3일 170회로 막을 내리는 ‘청담동 살아요’ 출연진과 제작진은 26일 서울 충정로의 한 중식당에서 종방연을 갖고 8개월간의 대장정을 마감했다.



주철환 JTBC 콘텐트본부장은 “JTBC가 개국으로 모든 것이 힘들 때 ‘청담동 살아요’는 빛이 된 프로그램”이라고 평가한 뒤, “그동안 온갖 희생을 감내하며 좋은 프로그램을 만들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치하했다.



주인공 김혜자는 “처음으로 시트콤에 도전해 연기를 해 보며 정말 새로운 걸 많이 느꼈다”며 “처음 도전할 때 내가 얼굴을 아는 사람은 (이)보희밖에 없었다. 하지만 처음 만난 연기자들이 다들 너무 연기를 잘 해 두번 세번 놀랐다. ‘청담동 살아요’는 그동안 좁은 세상에 갇혀 살던 내게 새로운 세상을 보여준 프로그램이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김혜자는 20여개의 테이블을 일일이 돌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연출자 김석윤 PD도 전 참석자를 한 사람씩 소개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어 종영의 아쉬움을 달랬다.



이날 종방연장에는 김혜자를 비롯해 이보희 우현 황정민 오지은 이상엽 김현우 최무성 오상훈 등 주요 출연진과 스태프 2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