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또 1등 18억 당첨 30대男, 5년만에 결국

온라인 중앙일보 2012.07.27 09:51
30대 가장이 로또 복권 당첨으로 거액을 받았지만 탕진하고 결국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지난 23일 오후 1시께 광주 서구 모 목욕탕 남탕 탈의실에서 김모씨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김씨는 목욕탕 출입문을 잠그고 준비한 노끈으로 목을 맨 것으로 경찰이 확인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점심을 막 넘긴 시간으로 당시 목욕탕에는 아무도 없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5년 전 로또복권 1등에 당첨돼 18억원을 받았다. 평범한 가장으로 아내와 1남1녀를 둔 김씨는 곧바로 회사를 그만두고 당첨금으로 지인들과 함께 각종 사업을 벌이고 주식투자 등을 했다. 그러나 사회 물정에 어두운 탓인지 수차례 사기를 당했고 결국 당첨금도 모두 탕진했다.



생활이 어려워지자 친·인척들에게도 많은 돈을 빌려야 했고 수천만원의 빚만 떠안게 됐다. 생활고 등으로 가정 불화도 심해졌고 결국 이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자녀와도 떨어져 홀로 광주에서 살던 김씨는 심한 우울증을 앓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 서부경찰서의 한 관계자는 27일 "김씨가 생활고 등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유족 등을 상대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