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umbers]

중앙선데이 2012.07.24 17:40 280호 31면 지면보기
부처가 깨달음을 얻은 곳으로 알려진 인도 부다가야 마을의 보리수나무 나이. 인도 우트라칸드 삼림연구소 측은 19일(현지시간) "이 나무가 아직도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다"고 주장했다. 부처는 비하르주의 부다가야 마을에 있는 보리수나무 아래에서 명상과 고행을 계속한 끝에 35세 때 깨달음을 얻은 것으로 전해진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