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9도인데 옷 입으라고?" 지하철 '속옷녀' 경악

온라인 중앙일보 2012.07.24 11:43
[사진=유튜브 캡처]
중국에서 한 여성이 속옷 차림으로 지하철역에 등장해 네티즌의 주목을 받았다. 지난 20일 중국 유튜브에는 17일 중국 광둥성 선전시 푸톈스샤(福田石厦)역에 나타난 '속옷녀'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여성에게 지하철 역무원이 옷을 입으라고 하자 "지금 39도인데 나한테 옷을 입으라고 하는 거냐"며 "땀 나는 게 안 보이냐"고 화를 냈다.



지하철에 올라탄 여성은 뒤따라온 역무원과 계속 언쟁을 벌였다. 이를 본 네티즌은 "공공장소에 이런 옷을 입고 나타나는 건 너무하다", "옷 입는 건 개인의 자유"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