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범죄자 알림e’ 스마트폰 서비스 추진

온라인 중앙일보 2012.07.24 11:01
여성가족부가 ‘성범죄자 알림e’ 서비스를 스마트폰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하지만 서비스가 본격 시행되는 데는 시간이 다소 걸릴 전망이다.



여성가족부 관계자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정보를 다른 사람에게 전송하는 것을 막도록 하는 ‘보안 프로그램’을 먼저 개발해야 한다”며 “내년 하반기는 되어야 서비스 시행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범죄자 신상공개를 강화하는 입법 가능성도 있다. 여성가족부의 또 다른 관계자는 “여성부와 법무부가 협의를 통해 필요하다면 성범죄 관리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법령을 개정하는 방안도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