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란, 남편 이충희 혈액형 찾아준 사연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2.07.24 10:17
배우 최란이 남편 이충희 해설위원의 혈액형을 찾아준 이야기를 꺼냈다.



최란은 23일 방송된 KBS 2TV '스타 인생극장'에 출연해 "내가 남편의 피를 찾아준 사람"이라고 으쓱했다.그는 "나도 O형이고 남편도 O형이다"며 "신문에 항상 남편의 프로필을 보면 O형으로 나왔으니까 당연히 O형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아들이 태어났는데 B형이었다. 내가 다른 남자 손도 안 잡아 봤는데 O형과 O형 사이에 어떻게 B형이 나오냐"며 "아이를 데리고 가서 병원에서 피 검사를 세 번했다"고 당시를 생생하게 떠올렸다.



이 미스터리한 일의 범인은 이충희였다. 이충희가 평생 혈액형을 잘못 알고 있었던 것.최란은 "아무리 봐도 남편 성격이 O형이 아니었다. 죽어도 자기가 O형이라는데 아니었다"며 "피검사를 한 결과 B형이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았다"고 말했다.



김진석 온라인 뉴스 기자 superj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