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리핑] 향군 대출금 횡령 혐의 개발업자 기소

중앙일보 2012.07.24 01:06 종합 20면 지면보기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는 재향군인회에서 대출받은 수십억원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등으로 워터파크 개발시행사 대표 김모(40)씨를 구속기소했다고 23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2008년 9월 사업부지를 담보로 재향군인회에서 220억원을 대출받아 이 중 13억원을 개인 용도로 사용하고 시공사에 선급금 75억여원을 지급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