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생아' 마릴린 먼로 어릴적 사진 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2.07.24 00:03
















































[사진=가디언]



영원한 '섹시 스타' 마릴린 먼로의 어릴적 사진이 새롭게 공개됐다.



영국 가디언은 22일(현지시간) 루이스 배너(Lois Banner) 교수가 마릴린 먼로의 사망 50주년을 맞아 펴낸 새 전기 '열정과 패러독스'에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되는 사진에는 마릴린 먼로가 어릴적 '노마진 베이커'였을 때부터 배우가 된 후의 모습이 담겨있다.



마릴린먼로는 1926년 6월 1일 사생아로 태어났다. 7살 때 어머니가 정신병원에 수용되면서 양부모와 함께 살았다. 16세의 어린 나이에 첫 결혼했으나 실패한 뒤 이름도 노마진에서 마릴린으로 바꾸고 배우의 삶을 시작했다. 30편의 영화에 출연하면서 세계적인 스타로 떠오른 그녀는 36세이던 1962년 로스앤젤레스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공식적인 사인은 수면제 과다복용이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