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올레길 女관광객 시신 대나무밭서…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2.07.23 19:14
올레길 탐방차 제주에 왔다가 살해된 강모(40ㆍ여ㆍ서울)씨 피살사건의 용의자가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 강씨의 시신도 발견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23일 A(46ㆍ서귀포시)씨를 살해 혐의로 긴급체포해 집중 추궁한 끝에 범행 일체를 자백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강씨가 실종된 지난 12일 오전 올레 1코스에서 A씨를 봤다는 목격자 진술을 확보해 조사에 들어갔다.



A씨는 올레길에 가지 않았다고 주장했으나 목격자의 제보와 탐문수사, CCTV 등을 통해 실제 현장에 있었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A씨가 강씨의 신체 일부가 발견되기 전날인 지난 19일 다른 사람의 차량을 빌린 사실도 확인했다. 경찰은 이 차량의 보조석 시트에서 혈흔을 채취,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을 의뢰하는 등 A씨에 대한 조사 강도를 높였다.



이에 A씨는 범행 일체를 자백했고, 경찰은 그가 시신을 유기했다는 구좌읍 두산봉을 우회한 농로 대나무밭에 대해 수색을 벌여 오후 6시30분께 강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 발견 장소는 범행 장소로 추정됐던 올레 1코스에서 걸어서 10여분 정도 떨어진 곳이다. 발견 당시 시신은 일부가 탈의된 채 부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없고 의심할 만한 정황이 발견돼 확인하던 중 용의자가 잠적하자 보강 수사를 위해 이날 A씨를 긴급 체포했다.

한편 숨진 강씨는 2박3일 일정으로 지난 11일 제주에 관광을 왔다가 이튿날 오전 올레 1코스에 간 뒤 연락이 끊겼다.



온라인 중앙일보



■ 관련기사



제주 올레길 살인용의자 40대男, 범행 시인

올레길 살인사건, 정류장에 시신 일부 놔둔 이유는

"무서워서 못가겠다" 올레길 계획했던 여행객 발길 돌려

올레길서 살해된 강씨, 부모에게 월급 꼬박꼬박 드리는 효녀였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