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근석 “사생팬 따위 필요 없으니까 꺼져”

온라인 중앙일보 2012.07.23 15:13
[사진=장근석 트위터 캡쳐]


배우 장근석이 트위터에 사생팬에게 보내는 강력한 경고글을 썼다.



장근석은 22일 자신의 트위터에 “택시에 안테나 달아 빈 차로 쫓아가게 만들어 GPS 송신, 수법도 다양하구나”라며 “거듭 얘기하지만 사생 따위 필요 없으니까 꺼져. 나한텐 이제 필요 없어! 기분 나쁘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장근석은 앞서 지난해 10월에도 “사생팬 아이들아. 너희는 날 쫓아다니며 나에 대해서 일거수일투족을 다 안다고 기만하며 수군대고 있겠지. 근데 그거 아냐? 그만큼 너희는 나에게서 멀어지고 있음. 웃을 수 있을 때 웃어라. 나 화나면 무서운 남자야”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