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권재진 법무부 장관 “검찰 표적ㆍ보복수사 없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2.07.23 11:16
권재진 법무부장관은 23일 민주통합당이 소속 의원 및 보좌관 등을 대상으로 검찰의 수사가 이어지는 것을 두고 ‘표적수사’라고 반발하는 데 대해 “검찰에서 정치적 고려로 야당에 대해 편파적으로 수사한 일이 없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교육ㆍ사회ㆍ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표적수사나 보복수사는 있을 수 없다. 원칙에 따라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박지원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연설에서 검찰을 비판한 뒤 소환 통보를 받았고, 이석현 의원도 ‘민간인 불법사찰을 무마하기 위해 전달된 관봉 다발의 출처는 청와대’라고 폭로한 뒤 보좌관 자택을 압수수색 당했다”며 검찰을 맹비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