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검찰, 증거 있다면 당당히 기소하라”

중앙일보 2012.07.23 10:29
민주통합당 박지원 원내대표가 23일 저축은행 수사와 관련한 검찰의 2차 소환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신상발언을 통해 “만약 검찰이 증거를 갖고 있다면 당당하게 법원에 기소하라”며 “저도 당당하게 법원에 출두해 무죄 입장을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당 정치검찰공작수사대책특위의 결정을 따르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언론 보도에 의하면 저와 관련된 내용이 계속 바뀌고 있다. 도대체 사실이 뭔지 모르겠다”면서 “검찰이 표적을 정해 놓고 혐의가 나올 때까지 파헤치는 저인망 수사를 진행중이고 '언론 흘리기 수사‘, 피의사실 유포도 계속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누차 밝혔듯이 정치생명을 걸고 어떤 저축은행으로부터도 돈이나 청탁을 받은 바 없다”며 “검찰은 한명숙 전 총리는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제1야당 원내대표인 저는 대통령 선거를 불과 5개월 앞두고 강압 표적수사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결백을 호소했다.



또한 “이명박 정부에서 정치검찰은 노무현 전 대통령, 한명숙 전 총리, 김재윤 의원, 서갑원 전 의원, MBC PD수첩, KBS 정연주 전 사장 등 야당과 비판적 언론에 대한 공작수사 전력이 많다”며 “지금 열거한 모든 분들은 결국 무죄였다”고 검찰을 비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