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하선, 김제동에 “삼촌 조카사이로 지내자”

온라인 중앙일보 2012.07.23 09:41
박하선이 김제동과의 관계에 대해 해명했다.



박하선은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시트콤 출연 후 남성들의 대시를 많이 받았느냐”는 질문을 받고 “김제동에 대한 기사가 많이 나왔었다. 절에서 사온 고추장을 선물해 주셨는데 그냥 삼촌과 조카 사이로 지내기로 했다”고 해명했다. 박하선은 “밥 비벼먹을 때는 제동 삼촌이 사온 고추장이 최고다”라고 말해 김제동과의 우정을 과시했다.



앞서 박하선은 지난 9일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서 “시트콤이 종영 후 대시한 남자 연예인은 여러 명이지만 그 중 김제동 선배님만 만나고 거절했다. 김제동 선배님은 무척 편하다”고 말해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방송 직후 네티즌들은 “김제동이 어때서”, “그냥 삼촌과 조카로 남는 건가”, “잘 어울리는 한 쌍인데 아쉽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