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회 급격한 좌클릭…민주당 보수성향 '전멸'

중앙일보 2012.07.23 02:05 종합 1면 지면보기
19.1%→36.6%. 19대 국회에서 진보성향 의원들의 비중이 18대에 비해 크게 높아졌다. 보수성향의 새누리당(149석)과 선진통일당(5석)이 과반인데도 그런 결과가 나왔다. 보수성향 의원의 비중은 30.8%로 절대적인 숫자에서도 진보성향 의원에 못 미쳤다. 한나라당(새누리당의 전신), 자유선진당(선진통일당의 전신)이 180여 석을 차지했던 18대 때엔 의원 5명 중 2명(42.3%)이 보수성향이었고, 진보성향은 5명 중 1명꼴(19.1%)에 그쳤다.


중앙일보·정당학회 19대 의원 전수조사 (중)

 중앙일보와 한국정당학회(회장 이현출·국회입법조사처 정치행정조사심의관)가 지난달부터 5일까지 19대 의원 전원에게 15개 정책 현안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해 얻은 결과다. 총 224명의 의원이 조사에 응했다.



 특히 경제 영역에서 ‘좌클릭’이 두드러졌다. 의원 10명 중 7명 넘게(73.9%) ‘현 경제 수준을 고려할 때 복지 예산을 늘려야 한다’고 답했다. ‘ 대기업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원도 65.8%에 달했다. 대기업을 해체해야 한다는 의원은 5명(노회찬·문병호·심상정·김경협·오병윤)인 데 비해 규제를 전면적으로 풀자는 의원은 한 명(김형태)에 그쳤다.



 0점을 가장 진보, 10점을 가장 보수, 4∼6점을 중도로 평가한 정책이념 지수에서도 이 같은 양상이 확인됐다. 새누리당의 정책이념 평균은 5.9점으로 18대 국회(6.2)보다 중도 쪽으로 이동했다. 민주당의 진보 색채는 더 강해졌다(3.8→2.7). 이로써 양당 간 이념 격차는 더욱 확대됐다(2.4→3.2). 단국대 가상준(정치외교) 교수는 “19대 국회에서 두 정당 간 타협과 합의가 쉽지 않을 것이란 예상이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다만 경제 영역에선 양당 간 격차가 줄었다. 새누리당이 5.3(16대)→5.9(17대)→7.0(18대)으로 보수화하다 이번에 5.3점으로 급격히 ‘좌회전’했기 때문이다. 그 사이 민주당과의 차이는 1.1→1.7→2.5로 확대되다 이번 국회에서 2.2점으로 줄었다.



 전체적으로 이번 조사에선 국민 1000명에게도 8개 정책 현안에 대해 질문한 결과 국회의원들의 좌클릭과는 달리 18대 국회 때보다 오히려 오른쪽으로 약간 이동했다(5.4→5.8). 경제성장과 복지, 그리고 대기업 규제 문제에서 보수적 목소리들이 나왔기 때문이다. 특히 대기업 규제에 대해 국민이 국회의원들보다 더 보수적 입장(6.1)을 보였다. 이 문제에 대해 여야는 0(통합진보당)∼4.9(새누리당)로 조사됐다. 



◆ 특별취재팀=신용호·김정욱·고정애·채병건·김정하·정효식·강인식·양원보·이소아·김경진·허진·류정화·손국희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