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저축은행 합수단, 이석현 아파트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2.07.20 03:00 종합 6면 지면보기
이석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산하 저축은행비리 합동수사단(단장 최운식)은 19일 민주통합당 이석현(61·경기도 안양 동안갑) 의원의 서울 거주지인 서교동 아파트를 압수수색했다. 이곳은 이 의원 보좌관인 오모씨의 동생 명의로 돼 있다. 검찰 관계자는 “오 보좌관 거주지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했을 뿐 이 의원이 살고 있는지 몰랐다”며 “집 안에서도 오 보좌관과 관련된 곳들만 수색했다”고 밝혔다. 그는 “오 보좌관의 개인비리 관련”이라고 설명했다.


검찰 “보좌관 개인비리 관련 수사”
이 의원 “사찰 관봉 폭로에 경고”

 검찰은 그동안 저축은행 비리를 수사하면서 오 보좌관의 계좌를 통해 수상한 돈이 해외로 송금된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이미 계좌추적 등을 통해 상당한 혐의를 잡았다”고 말했다. 압수수색 영장에는 오 보좌관이 외환거래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적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제가 그동안 이명박 정권의 4대 의혹사건을 파헤치고, 특히 18일 국회 본회의에서 관봉(官封) 5000만원의 출처를 폭로하자 검찰이 저에 대해 경고 의도를 갖고 압수수색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과 관련해 “장진수 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에게 입막음용으로 건넨 관봉 5000만원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비공식적으로 조성한 비자금이라고 한다”고 폭로했었다.



 하지만 검찰 관계자는 “압수수색 영장은 이 의원이 국회에서 의혹을 폭로하기 전에 발부받았다”고 반박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