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용도, 범죄도 불안 … 한국 행복지수 OECD 34개국 중 32위

중앙일보 2012.07.11 00:22 종합 20면 지면보기
우리나라 국민의 ‘삶의 질’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최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발표한 ‘OECD 국가 삶의 질 구조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우리 국민의 행복지수(Happiness Index)는 10점 만점에 4.2점이었다. 이는 OECD 34개 회원국 중 32위로 평균(6.23점)에도 크게 못 미치는 수치다. 우리보다 행복지수가 낮은 나라는 터키(2.9점)와 멕시코(2.66점)뿐이었다. 행복지수 1위는 덴마크(8.09점)였으며 호주(8.07점)·노르웨이(7.87점)·오스트리아(7.76점)·아이슬란드(7.73점)가 뒤를 이었다.


1위는 덴마크, 꼴찌는 멕시코

 행복지수는 이내찬(경제학과) 한성대 교수가 개발한 지표다. OECD가 지난해 발표한 ‘보다 나은 삶 지수(Better Life Index)’에 사용된 가처분소득, 고용률, 살해율, 기대수명, 사회네트워크 안정성 등 12개 지표에 경제적 안정, 성차별, 빈곤율 등 7개 지표를 추가해 만들었다.



우리나라는 환경·생태 유지 가능성이 낮았고 공동체 구성원들과의 접촉빈도 등이 반영된 사회네트워크 안정성 부문에서 꼴찌를 기록했다. 소수그룹에 대한 포용 수준(28위)과 빈곤율(28위) 분야도 하위권이었다.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