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나푸르나의 여름

중앙선데이 2012.07.08 00:09 278호 35면 지면보기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 다녀왔습니다.
지난겨울 에베레스트 베이스 캠프에 다녀온 뒤로 이어지는 인연입니다.

이창수의 지리산에 사는 즐거움

히말라야 14좌, 8000m 이상 봉우리 14개의 베이스 캠프를 모두 다녀올 생각입니다.
시간이 꽤나 걸릴 길입니다. 체력이 안 되면 정신력으로라도 버텨서 걷고 또 걸어야 합니다.
산에는 살고 있지만 그동안 힘든 산행을 다니지 않았고, 나잇살이 중력에 의해 처진 볼품없는 중늙은이가,
게다가 무슨 ‘산악회’에 한 번도 가입한 적 없는 게으른 아저씨가 마음을 냈습니다.
‘예순!, 환갑’ 되기 전에 ‘꿈을 향한 열정’으로 있는 힘, 없는 힘 모아 마음을 다하렵니다.
그 첫발이 안나푸르나였습니다. 소설 ‘잃어버린 지평선’에 나오는
산속의 낙원 ‘샹그릴라’는 저 멀리 구름 너머 어디쯤 있을 겁니다.
구름 일어나는 먼 산도 지금 디디고 있는 걸음 안에 있습니다.




이창수씨는 16년간 ‘샘이 깊은 물’ ‘월간중앙’ 등에서 사진기자로 일했다. 2000년부터 경남 하동군 악양골에서 ‘중정다원’을 운영하며 녹차와 매실과 감 농사를 짓고 있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