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플, 중국 회사에 아이패드 상표권료 6000만 달러 지급

온라인 중앙일보 2012.07.02 15:05
애플의 중국 아이패드 상표권 분쟁이 마무리됐다. AP통신은 2일 “애플이 중국 선전 프로뷰 테크놀리지에 아이패드 상표권 6000만 달러(약 685억달러)를 지급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상표권 분쟁을 다룬 중국 광둥성인민고등법원은 “애플이 조정 결과에 따라 이 금액을 법원이 지정한 계좌로 입금했다”며 “중국 내 법적 절차는 마무리됐다”라고 발표했다. AP통신은 “프로뷰는 최대 4억달러(한화 4576억8000만원)의 합의금을 주장했으나 회사 부채 상환일정 때문에 보다 빨리 절충안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선전 프로뷰 테크놀리지는 지난 2010년 애플이 아이패드 상표권을 무단으로 사용하고 있다며 법원에 제소했다. 애플은 “2009년 선전 프로뷰의 모기업인 대만 프로뷰에 5만4800달러(약 6270만원)를 주고 상표권을 인수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중국 선전중급인민법원은 “애플 상표권은 대만의 상표권에 불과하다”며 “중국 상표권에 대한 법적 권리는 발생하지 않는다”고 판결한 바 있다.



조민형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