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주 수영 얼짱女 스테파니 라이스, 과도한 비키니 논란

온라인 중앙일보 2012.07.02 14:42
[사진= 스테파니 라이스 트위터]
호주의 미녀 수영 스타 스테파니 라이스(24)가 런던올림픽을 앞두고 비키니 셀카 논란에 휩싸였다.



라이스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디자이너 엘리 곤잘베스에게 선물로 받은 비키니를 입고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하얀색 바탕에 검은 띄를 두른 것같은 착시효과를 일으키는 이 비키니는 주요 부위만 아슬아슬하게 가린 것처럼 느껴져 라이스의 육감적인 매력이 한껏 돋보인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라이스의 섹시한 비키니에 대해 “지나친 노출”이라며 비판적인 태도를 보였다. 또 라이스의 후원 브랜드 스피도와의 계약 위반이라는 지적도 나타났다. 이에 라이스의 에이전트 측은 “라이스는 엘리 곤잘베스의 홍보대사도 아니고 그냥 수영복이 마음에 들었을 뿐이다”며 “또한 스피도의 후원을 더 이상 받지 않기 때문에 계약 위반과도 무관하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라이스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여자 개인혼영 200m와 400m, 계영 800m에서 금메달을 따 3관왕에 오른 바 있다. 라이스는 지난해 미국 유니비전닷컴이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돈 잘 버는 여성 스포츠인에 마리아 샤라포바(1위), 김연아(6위), 미셸 위(7위) 등과 함께 10위에 오르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