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페인, 세계 축구의 새 역사 쓰다…메이저대회 3연패.

온라인 중앙일보 2012.07.02 09:43






































'무적함대' 스페인이 세계 축구 역사를 다시 썼다. 이탈리아와의 EURO 2012 결승전에서 4-0 완승을 거두며 전무후무한 메이저 대회 3연패를 달성했다.



스페인은 현대 축구의 정수를 이번 대회에서 보여주었다. 결승전에서 스페인은 제로톱 전술을 선보이며 현대 축구를 선도했다.



스페인이 이탈리아와의 결승전에서 빠르고 공격적인 환상적인 축구를 선보였다. 변속 기어라도 달고 나온 듯 수비에서 공격으로 전환하는 스피드는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 패스는 더 정교해졌다. 이탈리아 선수들 사이를 마음껏 농락했다.



스페인은 2일 새벽(한국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탈리아와의 결승전에서 펄펄 날았다. 전반 14분 다비드 실바(맨체스터 시티)의 결승골이 골 폭풍의 시작이었다. 전반 41분 호르디 알바(발렌시아)의 추가골이 터졌다. 후반 39분 페르난도 토레스(첼시)의 쐐기골과 후반 43분 후안 마타(첼시)의 마무리골을 앞세워 4-0 완승을 했다.



유로 2008 우승팀인 스페인은 역대 최초로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동시에 통산 세 번째(1964년·2008년·2012년) 우승에 성공했다. 이번 우승으로 스페인은 독일과 함께 통산 최다 우승 횟수(3회)를 기록했다. 2010 남아공월드컵 우승을 합쳐 유럽 국가로는 처음으로 3개 메이저 대회 연속 우승의 금자탑도 쌓아올렸다.



아르헨티나는 1945~1947년까지 3년 연속 코파아메리카(남미축구선수권대회) 정상에 올라 스페인보다 앞서 메이저 대회 3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또 스페인의 4골 차 승리는 역대 대회 결승전에서 나온 가장 큰 점수 차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