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자 끝에 엉덩이 걸쳐 앉는 습관 … 등 굽게 해 ‘골룸 뒤태’ 만들죠

중앙일보 2012.07.02 03:23 건강한 당신 2면 지면보기
균형잡힌 뒷모습은 건강함의 상징이다. 문제는 바르지 않은 생활습관과 자세다. 대한바른자세협회 전영순 회장은 “바른 자세가 중요하다는 건 알지만 얼마나 중요한지, 어떤 자세가 바른지조차 모르는 사람이 많다”며 “자세를 교정하지 않으면 척추가 휘어 노화가 빨리 진행된다”고 말했다. 뒤태 건강을 위협하는 자세와 이를 막는 운동법을 유형별로 알아봤다.


뒤태 건강 위협하는 자세와 예방법

브래지어를 입고 어깨 끈으로 높이를 조절할 때 어깨조절 후크의 높이가 다르면 좌·우 어깨 균형이 깨진 것이다. (작은 사진)바지 뒷 주머니에 휴대폰을 넣고 다니면 골반이 틀어질 우려가 높다. [김수정 기자]
 

ET형



어깨 위에 있어야 할 목이 앞쪽으로 빠져 있다. 컴퓨터 작업이나 게임을 오랜 시간 하는 사람에게 많다. 어깨 위에 있어야 할 목이 앞으로 길게 빠져 있는 것이 특징. 옆에서 보면 C자 모양으로 굽어 있어야 할 경추가 일직선으로 변형돼 고개가 앞으로 구부정하다. 거북목 혹은 일자목 증후군으로도 불린다. 목이 앞쪽에 위치해 무거운 머리를 지지해야 하는 목 근육과 경추(목뼈)에 부담을 준다. 어깨와 목 근육이 자주 뭉친다. 고개를 뒤로 젖히면 통증이 느껴지고, 뒷머리에서 목 부근까지 잦은 두통에 시달린다. 복부를 집어넣는 운동을 한다. 복부에 힘을 주면 가슴이 밀려 올라가고 자연스럽게 턱이 들어간다.



어좁이형



어깨를 완전히 펴지 않아 둥글게 말려있다. 뒤에서 보면 어깨가 아래로 처져 있는 데다 앞쪽으로 말려 있어 전체적으로 체격이 왜소해 보인다. 날갯죽지 뼈(견갑골)가 튀어나와 있기도 하다. 등 위쪽에 날개처럼 톡 튀어나와 있는 뼈가 견갑골이다. 심하면 이 부위를 중심으로 어깨가 결리는 증상을 호소한다. 한쪽 어깨만 발달해 수평이어야 할 어깨가 비뚤어져 있다. 본래 어깨는 양쪽에서 척추를 향해 맞닿는 자세로 곧게 펴져 있어야 한다. 문제는 걸을 때 중력이다. 의식하고 생활하지 않으면 어깨가 앞쪽으로 처진다. 결국 제 위치를 찾지 못한 견갑골은 허리를 압박해 통증을 유발한다. 벽에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밀착시키고 양쪽 어깨를 벽에 붙이는 운동을 한다. 자신의 어깨가 굽어 있다는 것을 인지시켜 평상시에도 어깨를 펴고 생활하도록 한다.



골룸형



등이 전체적으로 굽었다. 어떤 옷을 입어도 맵시가 나지 않는다. 허리를 숙인 구부정한 자세나 의자 끝에 엉덩이를 걸치고 눕는 듯한 자세가 습관화하면 나타난다. 허리의 S자 곡선이 사라져 밋밋하게 펴지는 증상을 자주 보인다. 허리를 숙이면 동그랗게 말려야 할 척추가 일자허리(척추후만증)를 유발하기 쉽다. 허리를 앞으로 숙이기는 편하지만 뒤로 젖히기 어려워한다. 똑바로 누웠을 때 바닥과 허리 사이에 있어야 할 공간이 없어 손이 잘 들어가지 않는다. 이런 사람은 등과 허리 근육이 매우 약하다. 배를 바닥에 깔고 엎드려 손과 발을 쭉 뻗고 심호흡을 하면서 동시에 들어올리는 허리근력 강화 운동을 한다.



짝궁둥이형



엉덩이가 짝짝이다. 골반이 틀어지면 한쪽 엉덩이만 발달하기 때문이다. 바지 뒷주머니에 휴대전화나 지갑을 넣고 다니거나 다리를 꼬는 습관이 주범이다. 다리 길이도 약간 다르다. 균형이 맞지 않아서다. 이런 습관이 지속되면 골반뼈 자체가 비뚤어진다. 더 큰 문제는 척추다. 골반은 척추라는 기둥을 유지하는 주춧돌이다. 주춧돌 자체가 비딱하면 그 위에 있는 기둥도 제대로 서 있을 수 없다. 몸이 전체적으로 뒤틀린다. 당연히 좌우 근육 구조와 길이도 달라진다. 오른쪽은 많이 사용해 근육이 붙는데 왼쪽은 반대로 지방이 붙는 식이다. 엉덩이 윗부분도 살이 붙어 비대칭을 이룬다. 여성의 경우엔 골반 안에 있는 자궁과 난소도 영향을 받아 생리통이나 생리불순 같은 부인과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뒤틀린 골반을 바로잡는 데는 힙업 운동이 효과적이다. 바닥에 누워 자연스럽게 무릎을 굽히고, 허리와 발바닥 힘을 이용해 엉덩이를 올렸다 내렸다를 반복한다. 한쪽만 발달했다고 발달하지 않은 쪽만 운동하면 오히려 효과를 보지 못한다.



8(八)자걸음형



다리를 벌리고 걸어 발끝이 뒤에서 보인다. 팔자로 걷는 사람도 뒤태가 좋지 않다. 팔자 걸음은 일단 다리를 넓게 벌리고 걷는다. 외관적으로 어기적 걷는 것 같다. 팔자걸음으로 걷는다는 것은 전체적으로 척추의 균형이 맞지 않다는 의미다. 휘청거리는 버스 안에서 중심을 잡으려 할 때 다리를 넓게 벌리는 것과 같은 이치다. 일상적인 걸음걸이에서 다리를 벌린다는 것은 무의식적으로 허리가 빈약해 다리에서 안정감을 찾으려 한다고 볼 수 있다. 의식적으로 11자로 걸으려고 노력해야 한다. 발뒤꿈치부터 시작해 새끼발가락 쪽 발바닥→앞발바닥 전체로 힘을 줘 걷는다.



 권선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