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essage] 대견한 우리 현서

중앙일보 2012.06.28 04:40 4면
현서야, 피아노 콩쿠르 최우수상 탄 거, 정말 정말 축하해. 1년 동안 열심히 피아노 학원에 다니며 연습하더니 이렇게 좋은 결과를 얻었구나. 너무 축하해. 엄만 네가 얼마나 대견한지 몰라. 피아노도 없이 연습하느라고 힘들었을텐데 큰 불평 없이 열심히 해줘서 고마워. 네가 너무 자랑스럽다. 앞으로 피아노도 공부도 열심히 하길 바랄게.


To 임현서(9·송파구 삼전동)
From 오미경(40·송파구 삼전동)

우리 현서 화이팅!



사랑하는 엄마가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