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운송거부 3일째 … 화물연대·정부 어제 첫 교섭

중앙일보 2012.06.28 02:07 종합 16면 지면보기
화물연대의 운송거부 사흘째인 27일 부산 신선대부두 입구에서 부산지부 조합원 500여 명이 표준운임제 실시 등을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부산=송봉근 기자]


27일 오후 2시 경기도 과천의 국토해양부 항공별관 2층 대회의실. 박종흠 국토부 물류정책관과 엄상언 화물연대 수석부본부장이 어색한 표정으로 악수를 나눴다. 이틀 전 화물연대가 집단 운송거부에 돌입한 후 정부와 화물연대 간의 첫 교섭 자리였다.

어색한 악수 … 양쪽 입장 확인만
오늘 오전 2차협상 열기로
주요 물류거점 거부율 16%
물동량 평상시 절반 수준



 박 정책관은 “대내외 경제가 어려운데 화물연대가 조속히 운송거부를 끝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엄 부본부장은 “국민들에게 죄송하고 미안하다. (운송거부가) 잘 해결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화물연대는 투트랙(two track)으로 교섭을 했다. 정부와는 표준운임제 법제화와 같은 제도 개선 문제를 논의했다. 저녁엔 서울 방배동 화련회관에서 운송업체와 운송료 인상 교섭을 벌였다. 하지만 둘 다 양측의 입장 차가 커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화물연대는 28일 오전 정부·운송업체와 2차 교섭을 하기로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 예년에 비하면 빨리 대화가 시작된 편”이라고 말했다.



 이날 주요 물류거점의 물동량은 여전히 평소의 절반 수준을 밑돌았다. 평소 4만2000여 개(약 6m짜리 기준)의 컨테이너가 들고나던 부산항은 이날 2만여 개에 머물렀다. 부산항만공사는 전날까지 수출입 컨테이너 2만6000여 개가 제대로 반출입되지 못했다고 집계했다. 부산항으로 들어가는 컨테이너 차량을 찾지 못해 생산업체, 수출업체 창고에 발이 묶인 컨네이너가 1만2000여 개, 외국에서 들어와 부산항 야적장에 쌓여 있는 컨테이너가 1만4000여 개다. 공사 관계자는 “운송거부가 장기화되면 부산항의 대외 신인도가 하락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쌓여 있는 비율을 뜻하는 장치율은 전날과 비슷한 51%대였다. 2008년 집단 운송거부 첫날 70%를 넘어선 것에 비하면 아직 여유가 있다. 이응혁 부산신항만공사 항만운영팀 과장은 “그새 야적장 면적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주요 물류거점의 차량 운송거부율도 약 16%에 그쳤다. 전체 1만1000여 대의 차량 중 화물연대 가입 차량은 1014대, 미가입 차량 771대만 운송에 나서지 않았다. 전날(2300여 대)보다도 줄어든 규모다. 2008년에는 운송거부 돌입 후 닷새간 운송거부율이 70%대를 유지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2008년엔 1400원대이던 유가가 1900원 넘게 치솟으며 운송거부가 시작됐지만 올해는 1800원까지 올랐다가 현재 1700원대로 떨어졌다”며 “현장(운전자)의 절실함이 다르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화물연대가 서둘러 대화에서 나선 것도 운송거부 참여율이 낮아 투쟁동력이 떨어졌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방화 의심 강성 조합원 셋 추적=울산 중부·남부경찰서는 2009년 화물연대 파업에 참여했던 강성 조합원 3명의 사건 당일 행적을 쫓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이 이번 트럭 화재에도 관여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또 사건 당일 울산과 경주 일대 폐쇄회로TV(CCTV)에 모습이 찍힌 부산 차량 번호를 단 30대 대포차량 운전자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은 A씨가 신원불명의 동승자와 차를 몰고 24일 오전 1시쯤 경주에서 울산으로 들어와 3시간 정도 머물며 불을 지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통행권에 A씨 지문 외에도 2~3명의 지문이 더 있는 점에 주목하고 동승자도 추적하고 있다. 그러나 A씨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