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X, 실제와 똑같은 훈련 … 사고 막는 지름길이죠

중앙일보 2012.06.27 04:04 부동산 및 광고특집 4면 지면보기
STX의 건강·안전·환경 전담팀(HSE팀) 직원이 안전모와 안전조끼를 착용한 채 작업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STX는 무재해·무질병·무공해 사업장 달성을 목표로 한다.


STX는 ‘살 맛 나고 일할 맛’ 나는 사업장을 만드는 것이 바로 건강·안전·환경(HSE, Healthy· Safety·Environmental)의 기본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 STX는 출범과 함께 건강·안전·환경 전담팀(HSE팀)을 구성, ‘세계에서 가장 건강하고 안전하며 깨끗한 조선해양기지’라는 ‘HSE 경영방침’을 내걸고 무재해·무질병·무공해 사업장 달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STX는 안전분야의 국제규격으로 통하는 ‘OHSAS 18001’ 인증을 2004년 획득하고 산업재해 예방과 쾌적한 작업환경 조성을 위해 ‘HEART’라는 자체안전관리시스템을 도입했다. HEART는 인본주의(Humanism), 교육(Education), 행동(Action), 환기(Reminding), 함께(Together)의 약자다. 또 감성안전관리 기법을 도입해 선진안전문화 정착을 꾀하고, 실제상황과 같은 강도 높은 안전 훈련을 주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2009년 말 노동부 집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전체 산업 재해율은 0.7% 수준이었다. STX는 무재해 달성을 위한 안전경영을 펼쳐온 결과 최근 3년간 0.5% 이하의 재해율을 유지해 왔다. 현장의 사고발생은 대부분 안전교육을 통해 사전에 방지될 수 있는 만큼 STX는 법적으로 정해진 의무교육시간 외에 추가적인 시뮬레이션 교육을 주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STX는 2009년 9월 환경부가 주관한 ‘제1회 자원순환 선도기업 대상’에서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받았다. 사업장 폐기물 발생을 줄여 기업의 환경경쟁력을 높여온 점과 우리나라의 저탄소 녹색성장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무공해 사업장을 지향하며 국내 조선소 가운데 폐기물 회수, 도료 낭비 억제 활용 등의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온 것이 수상 배경이 됐다.



STX의 HSE팀은 전산시스템을 통해 폐기물 발생량과 처리비용을 실시간으로 감시하고 있다. 또 폐기물 감량을 위해 각 팀별 폐기물 분리수거 평가를 실시, 우수 팀에 대해 분기별로 포상하고 있다. 무단으로 폐기되는 기자재를 재활용하기 위한 무단 폐기자재 회수 재사용 시스템도 운영 중이다.



STX 관계자는 “안전 분야의 가장 중요한 가치는 인간중시”라며 “인간중시 경영방침이 안전한 환경을 만들고, 안전한 환경은 세계 최고 수준의 조선해양기지의 밑받침이 된다”고 말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