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갤럭시S3 공식 출시…다음달 '텐밀리언셀러' 될 듯

온라인 중앙일보 2012.06.25 16:44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3’가 다음달 판매량 1000만대를 돌파할 전망이다. 이는 갤럭시 S3가 전 세계에 공개된 지 2개월 만의 성과로 삼성전자 휴대전화 사상 최단 기간 ‘텐밀리언셀러’를 기록하하는 것이다.



신종균 삼성전자 IM(전자통신ㆍ모바일커뮤니케이션) 사장은 25일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개최된 ‘한국 갤럭시S3 월드투어’에서 “갤럭시S3는 7월까지 전 세계 147개국 302개 이동통신 업체를 통해 순차적으로 출시돼 판매량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7월 중 글로벌 1000만대 판매 돌파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는 삼성 휴대폰 역사상 가장 빠르게 텐밀리언셀러가 되는 것으로 삼성 휴대폰의 새로운 신화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갤럭시S3는 글로벌 출시 전부터 900만대 분량의 선주문이 들어오며 인기몰이를 했다. 미국 출시 첫 날부터 초도 물량이 완판되는 기록도 세웠다. 이같은 시장의 반응이 지속된다면 갤럭시S3가 전작 갤럭시S2의 실적을 뛰어넘는 것은 시간문제다.



갤럭시 S3는 사용자환경(UI)ㆍ기술ㆍ디자인 같은 3박자를 고루 갖춘 제품으로 호평받고 있다. 특히 사용자가 화면을 보고 있는 동안은 자동으로 화면 꺼짐을 막아주는 ‘스마트 스테이’, 음성인식 기능인 ‘S보이스’ 같은 기능들은 갤럭시S3가 ‘인간 중심주의’를 표방했음을 보여준다.



갤럭시 S3는 3G모델이 25일부터 공식 출시됐다. LTE 모델은 다음달 출시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