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구 집서 지갑 훔친 미코 출신 탤런트 누구?

온라인 중앙일보 2012.06.25 13:45
미스코리아 선 출신 탤런트가 친구 집에서 수표를 훔쳤다 발각돼 불구속 입건됐다.



그는 훔친 수표를 은행에서 바꾸던 중 CCTV(폐쇄회로TV)에 포착돼 경찰에 붙잡혔다.서울 강남경찰서는 친구의 집에서 지갑을 훔친 혐의(절도)로 미스코리아 출신 탤런트 겸 영화배우 최모씨(38)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 22일 친구의 집에 갔다가 200만 원 가량의 돈이 든 지갑을 훔친 혐의다. 그는 은행에 가서 훔친 수표를 현금으로 바꿔 출금했다. 사건 전모는 피해자가 없어진 수표를 정지시키는 과정에서 이미 출금된 사실을 확인한 뒤 경찰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